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2004/12/19 : total 2 posts
2004/12/19 놓치면 후회할 블로그 30 에 대한 만담 (18)
2004/12/19 최근 Appz 소식 정리... (7)

 1   

◀ Newer Posts  |  ▲TOP  |  Older Posts ▶

| 놓치면 후회할 블로그 30 에 대한 만담  [블로그 이야기]

루모씨(이하 루) : 어이 그런데 말이지 어제 블로그 리퍼러를 확인해 보다가 말이야. 참 리퍼러 라는 것이 있어. 만약에 네 블로그가 내 블로그를 링크한다면 방문시에 리퍼러 웹프로그램이 링크되어진 페이지를 로깅하는 기능이지. 여튼 그러다 한 블로그(당신에게 걸어가다 by 우리두리)에 내 블로그 소갯글이 있더라고. 뭔가 묘한 기분에 사로잡힌 채로 스크롤 해봤지. 그러다 최하단부에서 약간 당혹스러워졌지. "월간 PC사랑 2004년 12월호"

윤모씨(이하 윤) : 그럼 잡지에 기사화됐다는 말?

루 : 그래 그런 것 같더라고. 뭔가 기분이 이상하더라고. 나도 모르는 새에 누군가가 내 얘기를 한다는 것이. 매월 28일 발행이면 벌써 20일 정도 지났을 테고. 허허허. 이놈의 인기란.

윤 : 참... 못 봐주겠군. 그래서 PC 사랑을 사긴 산 거냐?

루 : 뭐 어쩔 수 없이 예의상 사긴 샀는데. 이 정도면 잡지를 보내주는 정도의 "센스"가 필요한 거 아니냐? 아니면 메일 정도라도 줘서 알려주는 정도는 필요할 것 같고. 아직 기사화된 줄 모르는 블로거 분들도 있을 것 같고 말이야.

윤 : 전화번호부가 많은 발행 부수를 자랑하는 것도 다 그런 소이연이라고 임마. 활자화된 자신의 이름을 보는 느낌을 즐기는 거지. 너도 어떻게 보면 당한 걸지도 몰라. 하하.

루 : 이런 음침한 녀석을 봤나. 그렇다면 놓치면 후회할 블로그 30이 아니라 1000 정도 했어야지. 그나저나 상당히 민망하긴 하더라고. 우선 IT섹션에 떡 하니 한자리 차지하고 있는 것도 그렇고. 사실 내 블로그는 놓쳐도 별 상관없는 인디 블로그 쪽이지 않냐. 같은 카테고리에 있는 제닉스님, 김중태님, 이장님, 이지님 같은 소위 메이저 블로거, 인기 블로거에 이어서 있으니 참 부끄럽기도 하고 말이야. 물론 IT는 어불성설이지. 전문성도 떨어지고. 잡탕이라고 해야 말이 되겠고. 어디 명함 내밀기도 그런데... 뭐 굳이 카테고리를 정하기도 어렵고 난잡하지. 너도 올라오는 글을 봐서 알겠지만 말이야.

윤 : 켁. 착각 속에 빠져 있을 때는 언제고. 모처를 나와서 한 달 동안 꽤 열심히 블로깅 한 것 같던데? 그 보상이겠지 뭐.

루 : "이놈의 인기"는 물론 농담이었고. 과연 그럴까. 이래도 되는 거야~? 그런 거야~? 사실 소위 "인기" 라던 가에 대한 생각은 별로 없어. 어차피 "단 한 명의 독자를 위해 글을 써야 한다. 그것은 다름 아닌 바로 자기 자신이다." 란 레베카 블러드에 동의하고 있거든. 자신이 좋아하는 이야기를 할 수 있고, 알고 있는 내용을 전할 수 있고, 말하고자 하는 바를 내세울 수 있다면 된 것 아니겠어? 카운터수가 됐건 코멘트, 트랙백수가 뭐가 중요하지? 배너 클릭 높일 일도 아닐 테고 말이야? 어느 정도의 호응이 블로깅 하는데 보상심리로 작용하긴 하겠지만.

윤 : 그러는 사람이 이런저런 리퍼러, 로그등에 신경을 쓰고?

루 : 아 물론. 그건 말이지. 뼈속까지 베타테스터로서 도전정신의 일안이고. 사소한 것 하나라도 놓치기 싫어하는 강박관념의 발로라고 봐야겠지.

윤 : 갖다 붙이는 것 하고는 참. 그럼 애초에 네가 말했던 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는, 아는 사람만 아는 홈페이지는 물 건너 간 거 아냐?

루 : 아 그건 예전에 개인 홈 만들 때 얘기고. 블로그는 열린 공간이지. 그나저나 실명이 아닌 닉의 활자화는 처음인데. 이것도 괜찮은데. 누군지 아는 사람을 알 테고. 모르는 사람은 영원히 모를 테고. 후후. 그런데 소갯글 중에 말이야. 내 기억에 전혀 없던 글을 내가 말했다고 하는데. 거참.

윤 : 그럴 리가 한번 찾아보라고. 설마 소설이라도 썼을까?

루 : 허... 있었군 "블로그, 왜 그리고 어떻게" 란 글이었군. 거기서 인용했었군. "단지 읽고 저장하고 복사하고 주석을 다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닌 한발 더 나간 살아있는 글을 쓰자." MT 이었을 때, 일병 휴가 때 올린 글이군.

윤 : 이런 정신 머리 없는 친구를 봤나. 그래 "공개라는 숙명과 맞닿아 윤색되고 포장되어질지라도 그 속에서 나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는 있는 거냐?

루 : 뭐 다른 웹 기반 RSS 리더에 내 블로그가 올라와 있는 것도 보고 하면서 뭔가 부담이 되는 것도 있더라고. 개인적인 얘기는 따로 블로그를 만들어서 올리던지 해야 될 것 같고 말이야.

윤 : 그건 싱크를 하지 않던가, RSS 제외 패치를 설치하면 되겠지. 물론 넌 귀찮다 하겠지만.

루 : 앗 어떻게 그것까지... 음 자세히 글을 읽어보니 좀 어폐가 있기도 한데. 골빈해커님이 개발하신 태터툴즈 관련 패치가 글 내용 중에 있어서 말이지. 괜한 오해를 할 것도 같고 해서. 이것 참 난감한데. 본의 아니게 죄송스럽고 말이지. (골빈해커님 어떻하죠?) 그리고 어느새 소프트웨어 소개 블로그로 전락? 한 것 같군.

윤 : 뭐 그게 너한테 맞는 것 같긴 하다. 그나저나 "방만한 운영"도 한몫 한 것 같은데?

루 : 그래 ChatangoRadio Blog 얘기도 있더군. 요즘 끄레워즈님 덕분에 오는 분들도 있는 것 같더라고. 요즘은 Chatango는 접속을 못 하고 있는 실정이고. 스킨도 방치해둔 상태이고. 그냥 글 정도만 업데이트 하고 있어. 흐... 언제쯤 싹 새 단장을 해보고 싶은데 말이야.

윤 : 나도 그럴 생각이었는데. 자.. 잠깐 내 이름이 뭐였지?

루 : "우린 두 명의 별개 인간이 아니야. 네가 깨어 있는 동안은 뭐든 네 마음대로 할 수 있지. 하지만 네가 잠에 빠져든 순간부턴 넌 내가 인계받는 거야. 그리고 넌 그때부터 lunamoth가 되는 거고 :p" (via FC)

클릭시 원본파일, Zire71
















FYI. 놓치면 후회할 블로그 30 (블로그 카테고리에서 이런사이트도 선택후 목록보기)
2004/12/19 19:20 2004/12/19 19:20



Posted by lunamoth on 2004/12/19 19:20
(3) trackbacks | (18) comments

| 최근 Appz 소식 정리...  [소프트웨어 리뷰]

Soulseek 1.55 Final Build 214
"냅스터 이후 최강" 이라는 수식도 보이지만 p2p에는 인연이 없는지라 글쎄요... 비토렌트도 한번 테스트 정도 해보고 말았고요. (WOW에서 도입했던것은 신기했었죠). 몇가지 찾아보니...

"SoulSeek 파일 공유 네트워크 (p2p)로서 Napster, AudioGalaxy 이후 winmx, blubster, kazaa 등과 같이 대안으로 제시되는 프로그램중 하나입니다. 원래 전자음악 검색을 위한 공유 프로그램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전자음악 파일이 특히나 많습니다. 영국 공유프로그램이라 유럽쪽 음악 예를 들면 아트락, 유럽재즈, 전자음악, 뉴에이지 이런 등이 많고 그외에 인디락, 일본음악, 힙합, 전위음악, 헤비메탈, 남미음악도 비교적 많이 검색됩니다" (via empas)

아트락이라... 전 Camel 정도밖에는... orz. / http://cafe.daum.net/soulseek

Trillian Pro v3.0 Build 964 Final
miranda가 파일전송 쪽에서 난점이 있어서 다른 msn clone쪽을 생각해보고 있었는데 어느정도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멀티 im 클라이언트의 원조격이기도 하고요. 홈에 가보니 작정하고 리뉴얼한듯 싶네요. 비디오챗/오디오챗 이라던가, 히스토리 기능, 캡쳐, 내부 메시징 기능등... 여러모로 끌리더군요. 물론 Pro버전(상용)이라는 압박이 있습니다만. 통합 메시징 센터의 가능성을 엿볼수 있습니다.

TweakNow PowerPack 2005 Professional 1.5 Retail
일단은 이지클린이나 클릭 투 트윅 쪽이 편하겠지요. 요즘은 tweak쪽 보다는 spyware쪽에 더 관심이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긴 합니다만.

cf. jv16 PowerTools 2005 Beta-1 / Tweak-XP Pro 4.0.3

Microsoft Acquires Anti-spyware Leader Giant Company Software Inc.
이미 ms 쪽에도 홈이 마련되었더군요. ms가 나서서 스파이웨어에 대처한다는게 왠지 모르게 꺼림칙 하긴 하네요. 병주고 약주고.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라... / http://www.spynet.com/

WinAce 2.6.0 beta 4
7z Format이 있는 상황에선 더 이상 압축률로 사람들을 끌어들이지 못하겠지요. 범용툴로의 매력도 미지수고요... 오히려 매니악?한 Zip'N'All이 더 끌리더군요.

Microsoft ChristmasTheme 2004 1.0
별로 신경쓸만한 건 아닙니다만. orz. (스샷참고)

ICQ 5 Beta Build 2235
전 "아직도" 씁니다. :) #69466905. Push2Talk라... 대세는 VoIP류 인듯?
http://ftp.icq.com/pub/ICQ_Win95_98_NT4/ICQ_5/icq5_setup.exe

Skype 1.1.0.34 Public Beta
유학생들의 필수품이라고 들었는데. 과연...
cf. Skype 와 Daum 의 제휴 via 구루

IM2 - Instant Messenger 2 1.4.6
미란다와 트릴리안의 교묘한 경계선에 서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메시징 암호화. 통합관리. 비디오/오디오 챗. 일단은 트릴리안으로 가기전에 프리로서의 대안 정도 랄까요. 테스트 해보고 리뷰해보겠습니다 :)

MSN v7.0.425 Public beta
gaim 도 있고 dMSN Messenger 도 있고 많다고요... plz...

Winamp 5 Full/Lite/Pro 5.07
요즘은 foobar2000으로 많이 넘어 가신듯. 윈앰프에 드리워진「어두운 그림자」 때문인지...

Google Groups 2 Beta
유즈넷도 가본지가 어언... / 뉴스그룹과 구글의 만남. 얼마나 반향이 있을지는...
http://groups-beta.google.com/groups/dir?sel=33591030&expand=1

Maxthon Combo/Standard v1.1.090
웹마카페에서 무명기협님이 적어주신 탭브라우저 경중?의 순서가 떠오르는 군요. donutL>donutP>sleipnir>jwbrowser>maxthon>웹마>firefox>opera
요즘은 다시 도넛으로 귀환?을 해볼까도 생각중입니다.

ACDSee Power Pack 7.0 B61
물론 선택은 irfan. slowxn쪽도 괜찮고요.

GMail Drive 1.04
웹계정 있으신 분들은 굳이 필요성을 못느끼시겠지만...
2004/12/19 02:07 2004/12/19 02:07



Posted by lunamoth on 2004/12/19 02:07
(0) trackbacks | (7)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